No comments yet

가디언
Guardian

지난 2006년에 상영된 ‘가디언’이라는 좋은 영화가 있습니다. 2005년 뉴올 리온스에서 있었던 카트리나 태풍 피해를 계기로 만들어진 영화인데, 당시 바닷물에 빠져 허우적대는 주민 수천명을 살려낸 해안 경비대 소 속 구조대의 처절한 사투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바다에 빠진 사람들 은 가끔 어떤 존재가 자신들을 물 위로 끌어올리는 듯한 느낌을 갖는데, 이 존재 를 일컬어 ‘가디언’이라 부른다.”고 합니다. 가디언이란 영화 제목은 이런 뜻에서 왔습니다. ‘죽어가는 사람을 구원해 주는 어떤 신비한 존재’를 의미합니다. 그 영화중에, 이제 구조대 대원으로 훈련중인 한 생도가 주인공 교관에게 이렇게 질문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지금까지 구조한 사람이 몇 명이나 됩니까?’ 그러자, 주인공 교관은 고개를 떨 구며 답합니다. ‘스물 두명.’ 그리고 한 마디를 덧붙입니다. ‘내가 잃은 숫자야, 그 기억이 평생을 가네.’ 교관은 자신이 구조한 사람들의 숫자는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구 조하지 못한 사람 숫자만큼은 정확히 알고 있었습니다.
아마도 우리는 지금까지 내가 전도해서 구원한 사람들은 기억할지 모릅니다. 그 런데 자신이 구조하지 못한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를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왜 우리는 우리가 구원하지 못한 사람들에 대해 별로 생각하지 않을까 요? 어쩌면 우리는 우리가 왜 아직도 이 땅에 살아 있어야 할 이유가 뭔지 모르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내가 가디언이라는 사실을 잊었기 때문입니다. 나를 구원하 신 주님이 나를 세상을 향해 구조대원으로 파송했다는 사실을 망각했기 때문입니 다. 만약에 어떤 구조대원이, 수많은 사람들이 물에 빠져 죽어가는 카트리나 현장 에서,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지켜만 보고 있다면, 그 구조대원은 아마 실성한 사람 일 것입니다. 그런 죄가 없을 것입니다. 예수 믿지 않은 죄가 가장 큰 죄요, 그 예 수님을 전하지 않는 죄가 그 다음입니다. 하나님께서 예수 믿는 우리를 아직도 이 세상에 남겨 두신 이유, 그리고 우리로 하여금 누군가를 만나게 하는 이유는 단 한가지입니다. 하나님께서 만들어 주신 만남을 통해, 상대방의 영혼을 구원하라입 니다. 가디언의 사명을 다하라입니다. 여러분들이 지금까지 구원했던 몇 몇 영혼 들에 만족하여, 자랑하지 말고, 구원하지 못했던 소중한 영혼들을 기억하며, 그 위 에 뜨거운 눈물 뿌려 애통하는 심정과 열정으로, 복음 전도자, 구조대원의 사명을 다하라입니다. 우리는 사소한 일들에 집중하고, 흥분하여, 하나님의 마음에 가장 큰 기쁨을 드릴 수 있는 정작 중요한 일들을 늘 잃어버립니다. 신앙생활을 하다보 면, 해야 할 일도 많고 중요하게 보이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친교도 중요하고, 예 배도 중요하고, 교육도 중요하고, 사역도 중요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부엌 친교에 땀을 흘리고, 찬양 및 여러가지 교회 사역 봉사에 헌신하고, 셀 모임에 열심히 참 석합니다. 그리고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서 많은 회의도 갖습니다.
그러나 그 모든 일가운데 전도는 가장 중요한 그리스도인의 삶의 중심이 되어 야 합니다. 인생은 별로 길지 않습니다. 짧은 인생 살아가면서, 별로 중요하지 않 은 일에, 온 정성을 기울이다, 정작 중요한 사명을 잃어버리는 것만큼 어리석은 일 은 없을 것입니다. 복음 전도는 가장 소중한 그리스도인들의 사명입니다. 그러므 로, 언제 어디서나, 모든 사람들에게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부득불 복음을 전하 는 저와 여러분들이 다 되시기를 바랍니다. 복음 전도를 통해, 많은 영혼들을 구원 하여 ‘가디언의 사명’을 다하시어 주님을 기쁘시게 하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샬롬. 2019.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