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로운 결별
Breaking up in Grace

인생은 만남을 통해서, 만들어집니다. 부모를 만나서, 어린 시절을 보내고, 배우자를 만나서 가정을 이루고, 좋은 직장 선후배, 동료를 만나서 일하며 생계를 유지하고, 부부사이에 태어난 아이들과 만나서, 그 안에서 행복을 느끼며 살아갑니다. 부모, 배우자, 자식, 직장 등 인생의 큰 변화를 가져다줄 굵직굵직한 만남도 있지만, 그 사이에도 선생님, 친구, 교회, 목사님, 장로님, 셀목자,...

Continue reading

아버지없는 사회
Fatherless Society

지난 2012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백인 자경단원 조지 짐머만이 트레이본 마틴이라는 17세 흑인 소년을 사살했습니다. 사망당시 17세 소년 마틴은 총기를 갖고 있지 않았고, 약물이나 음주를 한 상태도 아니었습니다. 짐머만이 마틴을 보고 ‘마약과 관련된 듯한 수상한 흑인’이라고 생각해 뒤를 쫒았고, 서로 말다툼 끝에 마틴이 총에 맞아 죽은 것입니다. 그 후 짐머만에 대한...

Continue reading

질투는 나의 힘
Jealoucy is my power

‘질투는 나의 힘’이라는 특이한 제목의 영화가 있었습니다. 2003년 작품인데, 애인을 두 번 뺏기는 청년의 파란만장한 로맨스를 그린 영화입니다. 주인공 대학원생은 유능한 잡지사 편집장에게 자신의 애인을 빼앗기지만, 그의 성공적인 삶을 부러워하고 질투합니다. 남을 부러워하는 그의 질투심은 그의 인생을 방황하게 만듭니다. 부러운 사람처럼 살고 싶은데, 그렇게 하지 못하자 엉뚱한 곳에 화풀이하듯 살아가면서,...

Continue reading

부전이승
Victory without fight

‘태정태세문단세, 예성연중 인명선…’ 조선왕은 모두 27대입니다. 대부분의 왕들은, 정종, 세종, 문종, 단종, 이런 식으로 그 이름 뒤에 ‘종’이라는 글자가 붙는데, 태조, 세조, 선조, 인조, 영조, 정조, 순조 등의 7분의 왕들은 ‘조’라는 단어로 끝납니다. 그리고, 광해군과 연산군은 완전히 다른 이름입니다. 조나 종으로 끝나는 조선왕의 명칭은 사실, 왕이 승하한 후 즉위한 왕과...

Continue reading

그 때가 하나님의 때
Then, it’s His time

‘주가 일하시네’라는 제목의 찬양이 있습니다. 첫 두 소절이 다음과 같습니다. ‘날이 저물어갈 때, 빈들에서 걸을 때, 그 때가 하나님의 때/ 내 힘으로 안될 때 빈손으로 걸을 때, 내가 고백해 여호와 이레.’ 주님이 세상 사람들속에서 본격적으로 일하시는 때는, 내 인생 길이 환하고, 내 손에 무엇이나 가득하여 내 힘으로 어떤 일이든 해...

Continue reading

우연아닌 만남
No coincidence

보통 세상 사람들의 모임에서, 자주 불리는 노래가 있습니다. 노사연씨의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이렇게 시작하는 ‘만남’이라는 노래입니다. 누구나 부르기 쉽고, 노랫말의 뜻이 깊어 여러 모임에서 자주 애창되는 노래입니다. 이 노래는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후, 대중음악사에서, 베스트곡 50곡중에 선정된 일종의 작품입니다. ‘만남’이라는 노래를 부를 때까지 노사연씨는 거의 무명이었습니다. 공부와 노래를 겸해야...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