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로 잃어보기 전까진
Unless we lost it

우리 교회는 해마다 광복절을 전후해서, 한어권 1세들과 영어권 2세들이 함께 광복절 감사주일 연합예배를 드립니다.  수년 전에 이 연합예배에 대해 진지한 토의가 있었습니다. 미국에서 자란 2세들은, 광복절에 대해 잘 모르고 관심도 없는데, 꼭 광복절 감사예배를 2세들과 함께 드릴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이 있었습니다. 광복절이나 삼일절 같은 날을 이야기하면서,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하는...

Continue reading

가장 정의로운 법정
The most righteous and just court

중세 유럽은, 무지로 얼룩진 맹목적인 신앙의 세계였고, 가난했습니다. 당시 세계 중심은 중국이었고, 아시아는 부와 풍요의 땅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럽인들은, 모두 아시아로 가는 좀 더 나은 해로를 찾으려고, 끊임없이 노력 했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지구가 평평하다고 생각할 때였기에, 망망 대해를 무작정 항해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었습니다. 누구도 감히 대서양을 건...

Continue reading

전쟁을 쉬게 하시는 분
The One who makes wars cease

1950년 여름 시작된 한국전쟁은 한반도에 임한 엄청난 재앙이었습니다. 수 백만이 죽었고, 천만인이 이산가족이 되었고, 국토는 파괴되어 잿더미가 되 었습니다. 피차 물고 먹으면 멸망할까 주의하라고, 전쟁은 모두 함께 망하 는 길이었습니다. 만약, 1953년 7월 27일 휴전이 되지 않았다면, 현재 우리의 모습 은 어떻게 변해 있을까요?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경제적으로 정신적으로, 우리...

Continue reading

노블레스 오블리제
Noblesse Oblige

미국 도로 명 가운데, 한국 사람들에겐 발음도 생소한 라파예트라는 길들이 적지 않습니다. 우리 교회 장로님 중의 한 분이 사시는 집 주소도 라파예트로 되어 있습니다. 라파예트는 프랑스 군인 이름으로, 미국 독립 전쟁에 참가하여, 미국이 영국으로부터 독립하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장군이었습니다. 또한 그는 1789년 프랑스 혁명 당시, 프랑스로 돌아가 국민의회를 통해 프랑스...

Continue reading

같지만 다른 십자가
(The Cross, same but different)

지금부터 약 2천년전에 세 명의 죄수가 세개의 십자가에 달려 죽었습니다. 십자가 죽음이라는 점에서는 서로 똑같았지만, 그들이 당한 십자가 고난의 의미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세개의 십자가 중, 가운데 십자가에 달려 가장 혹독한 고문과 잔인한 형벌을 받으며 죽은 예수님은, 죄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좌우에 세워진 십자가에 달린 죄수들은, 모두 각자 죽을 죄를 짓고, 그...

Continue reading

미국의 터전
The foundation of U.S.A

코로나 이전에 우리는 종종 새벽기도회를 마치고 나서, 교회 근처 맥도날드에 가서 친교를 하곤 했었습니다.  맥도날드에서 풍성한 아침을 대하면서, 다시금 감사하게 되는 것은 미국의 풍요로움입니다.  같은 맥도날드라고 하더라도, 저렴한 음식 가격에 마음대로 케첩과 소스들을 가져다 먹을 수 있고, 냅킨은 무한정 사용할 수 있는 나라는 미국 외에 없습니다.  수년 전, 러시아 공항에서,...

Continue reading